사내전용 HOME CONTACT US
 


 

구 분   업계
작성일  2017-06-15 조회수  44
제 목   한국형 아마존’ 육성 위해 화물 빅데이터 구축한다
내 용
첨단 기술 활용해 전국 화물통행 실태조사 실시…민간에 적극 공
유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찾아온 이후 모든 업종이 빅데이터를 활용
해 더욱 고도화되고 편리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많은 
국민이 활용하는 전자상거래 분야도 날로 증가하는 택배 업무를 
효율화하면서 보다 신속하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려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물류.유통 빅데이터
를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5월 15일(월)부터 6월 30일(금)까지 약 2달간 전
국 화물통행 실태조사를 실시해 화물 품목, 물동량 등 기반 빅데
이터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할 계획이다. 

전국 화물통행 실태조사는 국가 물류정책의 효과적 수립과 시
행, 사후평가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98년부터 5년마다 정
기적으로 시행되어 온 국가교통조사의 한 종류이다.

이번 조사는 물류사업체 및 창고업 현황조사, 화물자동차 통행실
태조사, 위험물질 현황조사 및 물류거점의 진출입 통행량 조사 
등 총 5가지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약 2만여 사업체와 5만
대가 넘는 화물차가 조사 대상이다. 

이를 통해 화물 품목별 물동량 및 통행흐름, 화물 자동차 통행패
턴, 물류창고와 위험물질 취급 사업체의 현황, 주요 물류거점 특
성 등 물류·화물분야의 핵심정보를 구축하게 된다. 

특히, 신뢰성 높은 빅데이터를 구축하고자 화물차 통행량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조사표본을 적절히 선정했으며, 스마트폰, 위치
정보기술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조사결과도 검증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 수집된 방대한 화물 빅데이터는 보완 및 전수화 
작업을 거쳐 국가 및 지자체의 각종 교통, 물류 투자계획의 기초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며, 우리나라 민간 기업도 세계적 물류기업
인 ‘아마존’과 같은 효율적 물류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기업
이 활용하기 쉬운 교통지도 기반으로 주요 물류, 화물의 물동량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 이르면 ‘18년 초 국가교통 DB 플랫폼과 통계청 사업체 공간 
DB 등에서 제공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효율적 교통
물류 정책을 수립하고 새로운 민간 서비스 창출을 지원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조사에 있어 전국 화물 사
업체 관계자 및 화물차 운전자분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