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전용 HOME CONTACT US
 


 

구 분   해운
작성일  2015-09-21 조회수  881
제 목   한.중 양국, '컨' 운임 안정화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내 용
한.중 양국, '컨' 운임 안정화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5-08-31 14:56 
 
제23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양국 정부 합의



 
해양수산부는 지난 8월 26일 - 27일 중국 네이멍구에서 개최된 
제23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컨테이너선의 운임 안정화를 위해 양
국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8월 28일 밝혔다.

한중 양국은 컨테이너 운송 시장의 과다 경쟁으로 인한 저운임 
문제는 선박 안전에 대한 투자 소홀로 이어질 수 있다는데 인식
을 같이하고 컨테이너선 운임 시장 안정화를 위하여 자국 법령
(韓-해운법, 中-국제해운조례)에 규정된 정책(韓, 운임공표제, 
中, 운임등록제)을 실효적으로 시행하기로 하였다.

양국은 컨테이너 운임 신고제도에 대한 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한.중항로부터 운임 시장이 안정화되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해수부 해운물류국장(박경철)과 교통운수부 수운국 부국장(이굉
인)이 수석대표로 참가한 제23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양국은 한
중 카페리선박의 안전관리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서
도 심도 있게 논의하고 합의를 도출하였다.

한.중항로 노후 카페리선을 친환경(LNG) 카페리선으로 신조 대체
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선박건조 자금지원 등 정책 추진에 양
국이 공동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중 카페리선은 한국선급(KR) 또는 중국선급(CCS)에 가입토록 
하고 20년 이상 선박은 양국 선급에 공동 입급을 의무화 하며 선
사내에 선박안전관리 조직을 구축하여 경영과 선박관리가 일원화
되도록 하였다.

제주-상해 간 카페리항로 개설은 한.중 카페리항로 관리 원칙에 
따라 개설하기로 하고 민간 협의체에서 항로개설 가능성을 검토
하여 다음 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하였다.

또한, 2010년 합의한 대산-용안 간 국제여객항로 개설은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이 내년 상반기 중에 준공되는 점을 감안하여 내
년 해운회담에서 투입 선종변경 여부 등을 결정 하도록 하였다.

한편, 박경철 해운물류국장은 최근 한국내 메르스가 사실상 종식
되었음을 설명하면서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이 한국을 다시 찾을 
수 있도록 중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러한 요청에 대하여 중국 정부는 양국의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하여 협력하고 공동 노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표명하였다.